대화방
ㆍ작성자 서정
ㆍ작성일 2017-01-20 (금) 18:30
ㆍ추천: 0  ㆍ조회: 197       
ㆍIP: 112.xxx.236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이 글은 신용개가 1493(성종24) 김일손. 김감. 강혼. 이과. 이희순 등과 사가독서의 특권을 받았을 때의 일면을 기록한 것이다. 연배가 비슷하고 취향도 비슷하여 주야로 침식을 같이하며 독서와 토론으로 친분을 맺으니 이러한 친교를<한 떼의 고기(同隊魚)>라고 표현했다.

  김일손(金馹孫)은 신용개보다 1년 연하지만 사가독서를 같이한 동료로서 1498(연산군4)김종직이 쓴 [조의제문(弔義帝文)]을 사초(史草)에 실어 냄으로서 사형 당했고 그와 가까운 사람들도 화를 입었는데, 세조의 왕위찬탈을 풍자한 글을 쓴 것이 [조의제문(弔義帝文)]이다.

  김종직이 1457(세조3)에 밀성(密城; 밀양의 옛 지명)에서 경산(京山; 성주지방 옛 이름)으로 가는 길에 답계역(踏溪驛)에서 자다가 꿈에 의제(초나라 회왕<悔王>)를 만났는데 여기에서 깨달은 바 있어 조문(弔文)을 지었다고 한다.

  단종을 죽인 세조를 <의제를 죽인 항우(項羽)>에 비유하여 세조를 은근히 비난한 내용으로서 문체는 굴원(屈原)이 초사체(楚辭體)본뜬 운문체이다. 이글을 김종직의 제자 김일손(金馹孫)이 사관으로 있을 때,“김종직이[조의제문]을 지어 충분을 은연중에 나타냈다.”고 사초에 기록하였고 사관 권경유. 권오복은 김종직의 전()을 지어 사초에 싣고김종직이 조의제문을 지어 충의(忠義)를 분발하니 보는 사람이 모두 눈물을 흘렸다.”라고 기록되어있다. 그 내용을 아래에 전재(全載)한다.

      <본 조의제문(弔義帝文)은 우리高靈申門과 관련없는 내용이므로 삭제합니다.>


金馹孫과 관련된 작품으로는 6개가 [二樂亭集]의 시 중에 있는데 그중 만사(挽詞)한 편을 보기로 한다.

 

       사양왕사지심상

지난 일을 생각하니 마음 아파 오는데, 思量往事只心傷

십재군금장구향

그대는 10년 만에 고향에 묻히었네. 十載君今葬舊鄕

성주심사지내골

성주의 깊은 은혜 뼛속까지 사무치고, 聖主深恩知浹骨

고인애루상영광

고인위한 슬픈 눈물 눈두덩에 가득하네. 故人哀淚尙盈眶

신무윤사차하탁

후사 없는 이 몸을 의탁할 곳이 없고, 身無胤嗣嗟何托

실유상이읍미망

과부 사는 이 방에 눈물 마를 날이 없네. 室有孀泣未亡

화복사비관선악

화복은 선악과 관계없는 듯하니, 禍福似非關善惡

후래평론설응장

후세 사람 평하는 말 응당 길어지리. 後來評論說應長

<二樂亭集 卷5 移葬金季雲遺骨挽詞>

 

이 시는 김일손이 무오사화로 처형된 후, 십 년만에 고향으로 이장될 때 지은 만사(挽詞)인데 자식도 없이 부인만을 남겨 놓은 채, 정치적 이상과 포부를 실현하려다 훈구파에 의해 무참히 죽임을 당한 동료를 생각하며 가슴 아파 하는 신용개의 심정이 잘 나타나고 있으며 시 끝 구절에서는後來評論說應長즉 김일손의 억울한 죽음이 언젠가는 뒷사람들에 의해 바른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된다고 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0 서울시 종회 후손교육 실시 관리자 2018-06-07 37
649 만대산정기품고 만대연물길 흘러. 청풍명월 2018-04-09 79
648 존경하고 사랑하는 高靈申氏大宗會 會長과 宗親 여러분!!! 신철호 2018-02-25 146
647 의견 숙주나물 명칭의 유감 서정 2018-02-19 147
646 일반 존경하고 사랑하는 高靈申氏大宗會 회장과 종친 여러분!!! 신철호 2018-02-16 109
645 죽당 신유 선조님이 지은 죽당유고 번역계약 체결하였습니다. 병암 2017-11-21 120
644 제 오빠가 이번에 와세다대 일본국비 장학생으로 갑니다. [2] 신효식의 2017-10-27 172
643 요청 청주 구봉영당에 소장되어있는 '신숙주 초상'을 보고싶습니다. hge 2017-09-13 156
642 요청    Re..청주 구봉영당에 소장되어있는 '신숙주 초상'을 보고싶습니.. 관리자 2017-12-29 93
641 내가 이런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정도의길 2017-08-19 158
640 땀흘려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을 위하여. ... 정도의길 2017-08-12 135
639 우째 이런일이 있나요? 정도의길 2017-08-11 194
638 국역 이요정집 출판 계약 체결 병암 2017-07-06 119
637 ★ 종중 소유토지(임야) 임대 제안드립니다. 한마음 2017-04-28 204
636 신승구 공이 지은 석헌섬예 등 번역계약 체결 병암 2017-04-13 177
635 신좌모 공이 지은 담인집 번역계약 체결 병암 2017-04-04 173
634 3월 5일 해주최씨 조상연구회원 양평 수대신씨 전시회 방문 견.. 병암 2017-03-15 215
633 영천자 신잠 선생이 지은 영천집 번역계약 체결 병암 2017-03-08 164
632 여암 신경준 선생이 지은 여암유고 번역계약 체결 병암 2017-03-08 196
631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2-17 274
630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2-06 198
629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2-02 211
628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26 250
627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 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20 152
626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20 197
625 여암 신경준공의 역주 가람고 신간 안내 병암 2017-01-18 236
624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16 301
623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12 251
622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09 277
621 조선 전중기의 명신(名臣)신용개(申用漑)이야기 서정 2017-01-07 323
12345678910,,,22